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정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왜가리 가족의 힘겨운 여름나기”
폭염 속 새끼 보호 위해 하루 종일 햇빛 가려 태화강철새공원 ‘철새관찰 CCTV’포착
 
양일수기자 기사입력  2018/08/08 [08:28]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     © 울산조은뉴스


전국적으로 유래 없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인명재산 피해뿐 만 아니라 자연 피해로까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울산 태화강철새공원 대숲에 둥지를 튼 여름철새 왜가리 가족의 힘겨운 여름나기 모습이 포착되면서 감동을 주고 있다.

울산시에 따르면 태화강철새공원에 설치된 철새관찰 CCTV’에 대나무숲 꼭대기에 둥지를 튼 왜가리가 최근(731일 촬영) 부화한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하루 종일 햇빛의 방향에 따라 움직이면서 그늘을 만들어 새끼의 무더위를 막아주는 모습이 관찰되고 있다.

왜가리 어미는 오전 동쪽에서 해가 뜨면 해가 뜨는 방향에서 날개를 펼쳐 새끼들에게 내리쬐는 햇빛을 가려주다가 정오와 오후를 지날 때까지 해가 이동하는 방향 따라 위치를 바꾸어 해가 지는 시간까지 햇빛을 가려주고 있다.

그렇게 하루 종일 새끼를 보호하다 햇빛이 약해지면 비로소 먹이활동을 위해 둥지를 비우고 먹이터로 이동하는 모습이 며칠째 계속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특히 최근 34~ 38까지 올라가고 있는 극한 폭염 속 무더운 날씨에 포착된 왜가리의 남다른 모성애를 확인할 수 있는 모습이라 놀라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한편, 태화강철새공원에는 매년 3월이 되면 쇠백로, 황로, 중대백로, 중백로, 왜가리, 해오라기, 흰날개해오라기 등 총 7종 백로와 철새 8,000여 마리가 찾아와 둥지를 틀고 번식을 하여 10월이 되면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로 날아가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여름철새 도래지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08 [08:28]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내가 본 묻지마 관광 / 이무선 기자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
울산신천지자원봉사단, ‘나라사랑 평화나눔’성황리에 개최 / 울산조은뉴스
부부교환섹스를 한단다 / 안희환 목사
제14회 부산광역시 산업평화상 시상식 가져 / 왕봉석 기자
오늘부터 011이나 016처럼 이른바 \'01X\' 국번을 사용하는 휴대전화 가입자들의 전화번호 앞자리가 010으로 / 울산조은뉴스
賢 어질 (현) / 양태용
10월 12일 금요일 / 울산조은뉴스
울산시, 전통시장 활성화 ‘국무총리’표창 / 울산조은뉴스
울산시, '2018 울산교통포럼' 개최 / 울산조은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