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찰의 불법적 현행범 체포가 검찰에서 혐의없음(증거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 받아
경찰관 . 국가에 배상 판결내려
 
울산조은뉴스 기사입력  2010/10/06 [00:54]
좋은일은 널리 알리고 부정한 일은 심충탐사 추적 보도한다!
싸움을 말리기만 했는데도 현행범으로 체포된 사람에게 해당경찰관과 국가가 배상을 해야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법 민사4단독 송영환판사는 폭행에 가담하지 않았는데도 현핸범으로 체포당했다며, 최모(52세)씨가 지구대경찰관과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경찰관 2명과 국가는 각각 2,000만원 ,총 6,0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지구대경찰관들이 폭행사건관계자나 목격자의 진술을 충분히 듣지 않고 사건에 가담한 사람의 친구라는 이유로 현행범으로 체포해 피의자로서 신문을 받고 지문을 채취한 것은 과실이 중하다"고 밝혔다.
 
또 증거인멸이나, 도주위험이 없어 체포할 필요성도 없었고, 지구대로 동행하면서 체포한다고 알리는 대신 지구대에 가서 조사받자고 말한것은 현행범 체포의 적법절차를 위반한 것이라고 덧 붙였다.
 
그러나 지구대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피의자 조사를 한 경찰서 형사과 소속 경찰관에 대한 청구와 관련해서는 "지구대에서 인계된 이상 현행범으로 적법하게 체포되었다고 판단할 수 밖에 없다"며 기각했다.
 
최씨는 지난해 9월 길을 가다 일행이 다른 사람들과 시비가 붙어 몸싸움이 일었는데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이 싸움을 말리기만한 자신도 함께 현행범으로 체포해 부당하게 피의자 신문을 받고 지문을 채취당했다며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이와같이 경찰이 공권력의 남용등으로 뭇 시민에 대한 불법행위가 또 한번 경종을 울렸다.
 
최씨는 이후 검철에서 혐의없음(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좋은신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10/06 [00:54]  최종편집: ⓒ 울산조은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내가 본 묻지마 관광 / 이무선 기자
전원일기 금동이, 지명수배로 “충격” / 유명조 기자
부부교환섹스를 한단다 / 안희환 목사
울산공고, 2018 중소기업 특성화고 인력양성사업 학습중심 현장실습 협약 / 울산조은뉴스
화봉고, 진로와 적성에 맞는 학생진로매칭 프로그램 ‘대학생 전공특강’운영 / 울산조은뉴스
자유한국당 울산시당“무리한 조직개편”기자회견에 대한 해명 / 울산조은뉴스
북구보건소, 유치원·어린이집 10m 금연구역 지정 전 대주민 홍보 강화 / 울산조은뉴스
한삼건 울산대 교수,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 위촉 / 울산조은뉴스
울산시, 장애인전용 주차구역 일제단속 실시 / 울산조은뉴스